닫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메뉴

  • 1 비비티비 981,870P
    2 포케이 563,670P
    3 무대뽀 537,195P
    4 트롯가이 447,770P
    5 세호님 423,000P
    6 돈따서널러가자 393,400P
    7 생민 343,800P
    8 나야나타짜 333,800P
    9 장끈이 220,000P
    10 픽원 182,400P
  • 1 김성애 48,120P
    2 아린아린이 41,010P
    3 부산고미곰 35,110P
    4 소리쳐 27,600P
    5 이누찡 23,600P
    6 무대뽀 20,900P
    7 석호동 19,600P
    8 신흥레져타운사냥꾼 15,400P
    9 돈돈가 14,100P
    10 조금만 12,600P
  • 1 부산고미곰 28,310P
    2 석호동 28,000P
    3 무대뽀 11,700P
    4 이누찡 11,100P
    5 소리쳐 10,400P
    6 바오 10,230P
    7 꽁머니왕 7,200P
    8 궈궈씽 6,600P
    9 돈돈가 6,600P
    10 조금만 3,000P

스포츠포럼

스포츠 분석&노하우&핫뉴스 

스포츠에 관한 정보 함께 공유하는 곳입니다

'토트넘 전 주장 뒤끝 작렬!'…작심 인터뷰, "나는 토트넘에서 투명인간이었다, 포스테코글루가 나를 밀어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no_profile 미자82 전체게시물

본문

오늘 스포츠 해외배당 보러가기

 


손흥민이 주장 완장을 차기 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주장이었던 위고 요리스가 뒤끝 작렬, 작심 인터뷰를 진행했다.

2023-24시즌이 시작되고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토트넘 지휘봉을 잡았다. 요리스는 철저하게 주전에서 밀려났다. 대신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주전 골키퍼로 나섰다. 토트넘은 멋진 모습을 보였다. 토트넘은 리그 10경기 동안 8승 2무, 무패 행진을 달리며 리그 1위를 질주했다.

요리스가 무대에 나설 기회는 아예 없었다. 올 시즌 요리스는 단 1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다. 방법은 이적밖에 없었다. 요리스는 시즌 중반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LA FC로 이적했다. 10시즌 동안 토트넘의 전설로 이름을 떨쳤던 간판 골키퍼와 아름답지 못한 이별이었다.

그 뒷이야기를 요리스가 밝혔다. 요리스는 프랑스의 'Le Parisien'과 인터뷰에서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요리스는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지난 시즌 팀 성적이 부족했고, 안토니오 콘테는 압박을 받고 인내심을 잃었다. 이에 팀의 역동성은 부정적이었다. 토트넘의 사이클은 끝에 다다랐고, 나도 마찬가지였다. 토트넘은 특히 골키퍼에 젊은 선수를 영입하고 싶어 한다는 것을 알았다. 여름이 다가오고 있었고, 나는 더 이상 토트넘의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2023년 리그가 시작됐을 때, 포스테코글루는 나를 밀어냈다. 포스테코글루는 나에게 더 이상 경기장에 나가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그리고 나는 단지 훈련용 선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밀려났고, 투명인간이 됐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경기를 뛰지 못한 8개월은 복잡했다. 나는 축구를 6살 때 시작했다. 축구를 시작한 이래 나는 항상 다음 경기를 생각하고, 다음 목료를 계획했다. 이 모든 것이 무너졌다. 스스로 상처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LA FC로 이적한 후 마음을 다잡았다. 그는 "나는 지금 불행하지 않다. 나는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이것이 나에게 정말 좋았다. 나는 아버지의 70번째 생일을 축하해줬고, 프랑스에서 동생이 경기를 뛰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토트넘에 있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추천 0
전체게시글 : 3,963 / 1페이지
스포츠포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열람중 no_profile 미자82 전체게시물 1809 0
3962 no_profile 오서방1212 전체게시물 1574 0
3961 no_profile 섬마을찐따 전체게시물 1948 0
3960 no_profile 라면땅1232 전체게시물 1845 0
3959 no_profile 안마의유혹 전체게시물 1991 0
3958 no_profile 88렉카1호 전체게시물 1971 0
3957 no_profile 필사랑 전체게시물 2094 0
3956 no_profile 꼬레아1212 전체게시물 914 0
3955 no_profile 커맨더지호 전체게시물 801 0
3954 no_profile 앞니왕자 전체게시물 934 0
3953 no_profile 진성아하 전체게시물 825 0
3952 no_profile 낭만배터 전체게시물 967 0
3951 no_profile 진우씨 전체게시물 788 0
3950 no_profile 뺑끼치자 전체게시물 1748 0
3949 no_profile 달려라VF 전체게시물 1706 0
게시물 검색